군대적 이야기 입니다.

길이가 군대에 있을적...

2002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네요.


2002년 10월 즈음..저는 첫휴가..(100일휴가)를 나왔습니다.

강원도 고성에 근무하던 저는....첫 휴가를 가기위해..

선임병들이 다려준 군복을 입고...

선임병들이 물광내준 군화를 신고...

100일동안 메모해둔 먹고 싶은 음식 리스트...를 들고..

(사제햄버거+콜라, 삼겹살+소주, 프링글스+맥주, 팥빙수, ...등등등)

세벽 부터 들뜬 마음에 휴가를 출발했습니다.




휴가가는 길은 [ 강원도고성 -> 속초 -> 강릉 -> 충주 ] 였습니다.

문제는..강릉에서의 사건입니다.

강릉에서 100일휴가 가는 동기들과 함께....

먹고 싶은 음식리스트를 꺼내들고....강릉터미널에 있는 롯데리아를 갔습니다..

(민간인 스럽게 말을 하자 민간인 스럽게..) 라는 생각을 하며, 햄버거를 주문했습니다.

길이 : 데리버거세트 하나 주십시오. (생각 : 헉!! 민간인 스럽게 다나까를 버리자!! )
롯데 : 네 3400원입니다.
길이 : (10000원을 낸다.)
롯데 : 네 만원 받았습니다. 여기 거스름돈 받으세요.

길이 : (우렁차게)이병!! 길!!이!! (헉!!)

롯데 : (풉~)
동기들: (풉~)



왜!! 메아리가 치는것이 들릴까요?

왜!! 세상이 어두워지고 길이 혼자만 있는 느낌이 들까요?

왜!! 그랬을까요..!!


울고 싶지만 도망치고 싶지만.!!..

햄버거가 먹고 싶기에.-_-;;

햄버거를 받아서 잘 먹고...충주로 갔던 기억이!!...갑자기 떠오릅니다.ㅠ_ㅜ





ps. 휴가 복귀 할때...동기들과 만나서 강원도 고성에 있는 (맛있는)자장면을 먹었습니다.
    동기중 한명이 고개를 숙이며, 한마디 하더군요..
    나도 그랬다.....난...민간인들 많은데서 그랬어...ㅠ_ㅜ

  1. 맹꽁 2009.10.23 05:29 신고

    (우렁차게)이병!! 길!!이!!(헉!!)
    ㅋㅋㅋ..오랜만에 웃네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