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더 멀어져 간다.


머물러 있는 연휴 인 줄 알았는데.


비어가는 내 가슴속엔 더 아무것도 찾을 수 없네.


출근은 다시 돌아 오지만..


떠나간 내 연휴는 어디에~~


내가 떠나보낸것도 아닌데.


내가 떠나온 것도 아닌데.



조금 씩 잊혀져 간다.


머물러 있는 연휴인줄 알았는데.


또 하루 멀어져간다...


매일 출근하며 살고 있구나..


매일 야근하며 살고 있구나..




........아.....서른즈음에 보다 더 슬프게 느껴지는 이유는 멀까요.ㅠ_ㅜ


.......제목은 "출근 즈음에..." 정도면 좋겠죠....


.......진심 포스팅 하다가 울뻔했다는 사연이...

슬픈노래를 불러요~~

슬픈노래를~~~


((노래도 올리고 싶지만 저작권 관계상.......))
  1. 김세라 2010.04.22 14:27 신고

    학길이 이쉬끠 이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