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시리즈가 되어버리는 느낌이군요.ㅡ_ㅡ;;

이전글들을 읽고..-.-;; 제게 전철남이라는..별명을 지어주신분도 계시더군요.=_=;;

감사합니다.;; 유명인이나 받을 수 있는 XX남의 칭호를 받다니..ㅡ_ㅡ;;(좋은건가?;;;)

그리고...용기를 주신 많은 분들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그래서...그녀에게 한걸음 더 다가 갈 수 있을 것 같네요..^^


참!! 오른쪽에 "평생솔로" 카테고리 만들었습니다...;;

지하철에서 만난 이상형..그녀와의 이야기는..그곳에 모아 두었습니다;;

못보신분은 "평생솔로"카테고리를 읽어보시면..

전 이야기도 쉽게 찾아 보실 수 있습니다.




각설하고 이야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날은 일요일이었습니다. 선배와 KIS(한국 정보통신 대전)를 구경을 하고 선배가 카메라가 필요하다고...빌려갔습니다.

저는 카메라를 선배에게 빌려주고 작은 여권 가방 하나만 메고

혼자 맥주를 마시기 위해 사당역 근처에 제가 자주 가는 "Doff Bar" 라는 곳에 갔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실겁니다.....

그곳은 1층에 있고....전면이 유리로 되어 있습니다.

밖에서는 거울처럼 보이고...안에서는 밖이 보이는 그런 유리 있죠?;;

저는 밖을 보며 맥주를 마시고 있었습니다.(자주 이러고 마십니다..^,.^)

4병째 마시고 있을때 쯤.....어디서 많이 본 사람이 창을 보고...지나갑니다.(거울처럼 되어 있으니...)

저...창을 보다가...순간  움찔 놀랐습니다.;;;

눈이 마주쳤거든요.-.-;; 물론 그사람은 저 못봤을 겁니다.ㅡ_ㅡ;;

그녀였습니다.......지금까지 제가 이곳에 2번이나 포스팅 했던...그 여자..



머릿속에 시나리오가 지나갑니다...

지금 빨리 계산하고 뛰어나가서...

그녀에게 다가가는거다!!

그리곤...이렇게 말하는거다.

"저....우리 우연히 3번째 마주친거 아시나요? 우연이 3번이면 운명이라고 하네요."
(명함을 꺼내서 넘긴다.)

아!! 그리고 지난일을 사과부터 해야겠지요..??

그리고 가방속에 제 명함이 100장도 넘게 들어 있습니다.ㅡ_ㅡ;; (왜 100장이나 있는지..아시는 분은 아실 겁니다...;;;)


준비는 완벽합니다...

빨리 계산을 하고..밖으로 나왔습니다.

앗!! 근데 그녀가 없습니다;;

계산하는데 그다지 오래 걸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술먹어서 그런가;;)

혹시...그녀 축지법이라도.ㅡ_ㅡ;;



그녀가 간 방향은 사당역 방향이었습니다.

"지하철 타러간건가..?" 라는 생각이 스치자마자...

지하철로 뛰어 갔습니다...

두리번..거리며...그녀를 찾았습니다.....

안보이네요..ㅡ_ㅡ;;

아....운명이 아닌가보다..라는 생각을 하고 있는데.

앞에 서점이 보이네요..."반디앤루니스?"

그냥 들어갔습니다.

바로 눈에 띄는책 5권을 샀습니다.

책을 사는데....5분도 안걸렸던것 같네요...



그리곤...서점에서 책을 들고 나오고 있었습니다.

약간의 고민도 했습니다..

그냥 쓸쓸히 집으로 돌아갈까..?

아님 다시 Bar에 가서 맥주 한잔을??



생각하는데.....반디앤루이스 앞에 있는 계단에서 그녀가 내려 오고 있습니다.-_-;;

크리스피...박스를 들고......



제 눈에는 그녀가 보였는데;..그녀 저를 못봤나 봅니다.

뒤도 안돌아 보고 지하철 탑승구로 걸어가고 있습니다.

빨리가서 그녀를 잡아야 하는데..

이놈의 발검음....너무도 천천히 그녀를 따라갑니다..



따라가다보니....저도 탑승구 안으로 들어갔습니다.(저희집 사당역에서 걸어가도 멀지 않은 거리 입니다.)

그리곤 그녀를 따라 걸어갔습니다..

4호선 지하철 타는쪽으로....

지하철로 걸어가니...전철이 서있네요...

그녀...뛰어서 지하철에 탔습니다.

지하철 문이 닫히려고 합니다.

저도..그녀가 탄 문으로....전력질주를 했습니다.

있는 힘껏 뛰었습니다;;

문이 닫기기 직전에...탔습니다.

정말 아슬아슬했습니다..

지하철은 천천히 출발합니다...

(사실...속으로 흐뭇했습니다....이 뛰어난 순발력..;; 술먹어도...죽지 않았...)

이제......그녀에게 다가가...말을 걸면 되는겁니다.



이대로....그녀가 가는곳 까지 따라가 같이 커피한잔 하고 올지도 모릅니다..

그리고..그녀를 향해 한발짝 걸어갔습니다.

누가...뒤에서 절 잡아당깁니다.-_-;;

뭐야~!! 하고 뒤돌아 봤는데;;;;



뜨앗!!


"이놈의 문이....제 가방을 잡고 놓아주질 않네요..ㅜ_ㅡ"

"그렇습니다...가방이 문에 꼈습니다.ㅠ_ㅜ;;"

당황해서...가방을 최대한 잡아 당겼습니다.;;

물론....가방은 문안으로 들어오지 않습니다.

혹시...가는길에 무언가에 가방이 걸리면 안된다는 생각이 들어...

최대한 잡아당겨 지하철에 붙도록 하고....

걸려도 손이 안다치게끔....가방끈을 잡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짧은 시간...생각해낸것입니다.-.-;;

그리곤...아무일 없다는 듯이....뒤돌아서서...문에 기댄척.-_-;

뒤를 돌아 보았습니다.

다행히도 사람은 많이 타고 있지는 않았지만.

몇몇 아줌마가 절 보고 웃고 있습니다.-_-;

이미 술먹어서 제 얼굴은 홍조를 띄고 있습니다...;;

그녀를 쳐다 보았습니다.



근데 그녀 절 보고 웃다가...갑자기 저에게 다가오는 겁니다.

저..순간 당황했습니다....무슨말을 해야 하는거지..

그녀가 오는 길에 무슨말을 해야 할지 ...답을 찾는 사이...그녀..저에게..

조용히..말을 걸었습니다.

그녀  : 저...문이 살짝 열렸네요..
저     : 예? (문을 쳐다봤는데...안 열렸습니다.;;)
그녀  : 아니요...거기말고.....(제 다리 쪽에 그녀의 시선이...;;)
저     : 헉..(저ㄴ,ㄴ 문쪽으로 뒤돌아 섭니다...)
그녀  : 살짝 미소를 띄며...지하철에서 유유히 내립니다.(이수역에서...)

저...가방때문을 이 문에게서 구출해 내야 합니다..ㅜ_ㅡ

그리고...한 두어 정거장 가면...

이 문이 나의 가방을 놓아주겠지 생각 했습니다.

그리곤..기다렸습니다..


한정거장...두정거장....한강을 건너는 군요......

정말 이때 기분은 뛰어내리고 싶었습니다..



......근데..언제쯤 이문이 열릴까요..ㅠ_ㅜ;;....

.......아시는분~~!!..........

.......서울역에서...문은 열렸습니다...가방과 저는 해방되었습니다.....

.......자그마치 7정거장만에........

서울역...거꾸로 가는 전철을 타야 합니다.

하지만...오늘만큼은 정말 지하철이 타고 싶지 않았습니다..



밖으로 나가서 택시를 탑니다..

택시타고...한강을 건너는데...

갑자기..블로그가 생각났습니다.-_-;;




헉...포스팅꺼리 생겼;;;

사람들이 기다리는;;;;



갑자기 히죽히죽 웃어댑니다.....택시아저씨가 기분이 좋냐고 물어봅니다..

저..."너무 좋아서 한강에 뛰내리고 싶어요...;" 라고...대답할뻔했습니다;;






사실....이번 이번꺼..100% 사실은 아닙니다.-_-;;

약 90% 정도는 사실입니다.;;; 10%가 먼지는 비밀입니다.-_-;;

근데..혹시...일요일 저녁 9시~10시 사이쯤.....가방이..지하철에 껴서...

사당~서울역까지....간 사람 사진(제 사진)찍으신분 있으시면.-_-;;

아니면....동작대교에서 4호선 전철문이.....조그만 가방 물고 있는 사진도 좋습니다.



사례...두둑히 하겠습니다.-_-;;; 사진..보내주십시오.ㅡ_ㅡ;

생각해보니 평생 추억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원래 지하철에서 가방이 끼면 문 다시 열어주지 않나요? 가방이 작아서 아저씨가 못본건가?..ㅠ_ㅜ

=========================================================================================



사실..그 10%....그녀는...사실...뒷모습이 그녀와 닮은 사람이었습니다.-_-;;;

제가 멀한건지.ㅠ_ㅜ;

왜 지하철까지..탔는지.ㅠ_ㅜ;;

그리고...문 열렸다는 말도 없었습니다.-.-;;

보시는 분이 적은 것 같으니..10%의 거짓....그냥 말합니다;;.ㅡ_ㅡ;;



죄송합니다.ㅠ_ㅜ;;

술먹고 그녀인줄 알고.ㅠ_ㅜ;;

그녀가 이렇게 라도 한마디 걸어줬으면 해서.-.-;;

살짝...거짓을 넣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posting.tistory.com BlogIcon YJ™ 2007.04.25 09:49 신고

    정말 사랑에 빠지셨군요 ^^;;
    다른분을 착각할 정도라니...흠...

    많은분들이 두분의 로망스를 기대하고 기도하고 있으니 잘 될거예요.
    다시한번 화이팅~!!!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5 10:04 신고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성공기를 위해서..열심히 노력!! 하겠습니다.^^

  3. Favicon of http://sniw.com/sniwlog BlogIcon mucha 2007.04.25 11:11 신고

    불경에 이런 말이 있더군요.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라고.. ㅋㅋ 쏠로 만쉐이~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5 11:22 신고

      저도..솔로이니깐..

      같이.."솔로 만세~~"ㅋㅋ

      좋군요...ㅎㅎ

  4. Favicon of http://iverson.tistory.com BlogIcon 우주인간 2007.04.25 12:43 신고

    "너무 좋아서 한강에 뛰내리고 싶어요...;" ^^;;
    그래도 지하철녀(?)분이랑 인연이 있으신가 보네요.
    생활 리듬이랑 영역이 비슷하신듯...
    또 기회가 찾아올겁니다!
    진짜 평생쏠로인 저로썬... 부럽네요.
    이상하게 항상 1% 부족해서 인연을 놓쳤었거든요.
    느긋하게 쏠로잉 할랍니다.
    님은 파이팅 하세요!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0:59 신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ㅋㅋ

      저도..현재는 솔로잉중입니다.ㅎㅎ

  5. Favicon of http://blog.eggnara.com BlogIcon egg 2007.04.25 12:47 신고

    한번더 만나게 되면 큰용기내서 생각했던 얘기를 해보세요..^^
    앞으로 좋은 소식. 계속된 포스팅 기다릴께요..

  6. Favicon of http://fermat.golbin.net BlogIcon 봄날 2007.04.25 13:15 신고

    뉨하 화이삼~! / 이런 댓글이면 되는건가요!ㅎㅎ

  7. Favicon of http://sorrow.tistory.com BlogIcon kid 2007.04.25 15:52 신고

    그거라도 잡았어야쥐... 쯔쯔... ㅡ,.ㅡ;;;

    멉니까.. 그게.. ㅜ,.ㅜ

    가짜라도 잡으셨어야죠.. 가방 버리고 가서라도.. ㅜ,.ㅜ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1:00 신고

      왠지 가방을 버리고 싶지 않았습니다.-.-;;

  8. Favicon of http://dasantea.tistory.com BlogIcon dasan 2007.04.25 17:27 신고

    님.. 점점 흥미가 생깁니다.
    대박 소설.. 이제부터 시작입니다.
    나중에 여기에 리플 한 번이라도 달았던 사람들은
    책 나오면 책 한권씩 뿌려주시구요.
    10만권 이상 팔리면 커미션 1%씩 해서 배너게재를 좀 하시지요.. 이히히
    너무 재미있어요~~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1:03 신고

      =_=;;

      너무 부족한 이야기인데..ㅋㅋ

      책까지 상각하시다니..부끄럽기 그지 없습니다.=0=;ㅋㅋ

  9. Favicon of http://perfdrug.tistory.com BlogIcon 카스카 2007.04.25 18:33 신고

    그녀 생각을 많이 하나 봅니다.
    저도 무척이나 좋아했던 여자가 있어서 만나다가 헤어진 적이 있었는데
    거의 2년가까이를 그녀와 뒷모습이 닮은 여자들이 왜 그렇게 많은지..
    길가다가 몇 번을 울컥울컥 했었죠..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1:03 신고

      저도...사실..뒷모습만 보고 울컥 했더라지요.ㅡ_ㅡ;ㅋㅋ

      그래서 따라간 모양입니다.ㅠ_ㅡ;;

  10. 레포트쓰던대학생 2007.04.25 20:15 신고

    레포트 자료 찾다가
    정말정말 우연히 들어왔는데
    정말 재미있습니다ㅏㅏㅏㅏㅏㅏ

    꼭 잘 되길 빌어요 ^.^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1:04 신고

      헉!!;;

      레포트 쓰시다가..어찌 여기까지 오셨나보네요.^,.^

      재밌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11. Favicon of http://klisty.tistory.com/ BlogIcon klisty 2007.04.25 21:36 신고

    엇! 덧글 달면 다음에 영화로 나왔을 때 할인 해주는 건가요?
    재미있게 잘 읽었는데 안습일뻔 했으나... 결국 마지막 진실로 인해서...;;
    이런건 다음편에 공개 하셔도 되는데.. ㅜ_ㅜ
    암튼 오히려 더 잘되시길 바라게 되는데요? ㅋㅋ
    근데... 은근히 영화로 나와도 될것 같은 느낌이...;;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1:05 신고

      책에 이어서..영화까지.;;

      제가 너무 부족해서 부끄럽습니다.^,.^;



      저도..마지막 이야기는 나중에 하려고 했는데.ㅋㅋ

      어쩌다보니..이리되었네요.^^;;

  12. Favicon of http://www.tehokang.com BlogIcon TrueKang 2007.04.25 22:12 신고

    어머~ 글 너무 재밌어요~
    카메라 빌려간 선배덕에 그녀 사진도 못찍었네요?
    어떤 선배인지 참 무료하군요~
    제 블록에 와서 사랑의 깊이에 대한 팝송 한소절 듣고 가이소.

    p.s.: 김학길... 니 본명 밝혔다.ㅎㅎㅎㅎㅎㅎㅎㅎㅎ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1:06 신고

      선배님.-_-;;

      그때..카메라 빌려가신거 잘한겁니다.-_-;

      카메라가방이 지하철에 꼈다면.

      정말 한강에 뛰어내렸을지도 모릅니다.;;;

  13. Favicon of http://blog.get9.net BlogIcon get9 2007.04.25 23:21 신고

    전철남 내가 지어준거자나 ㅋㅋ

    역시 꼼맹이는 너무 귀여운 구석이 있어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6 11:07 신고

      전철남;;ㅋㅋ 지어주셔서 감사 합니다.ㅋㅋ

  14. Favicon of http://www.tehokang.com BlogIcon TrueKang 2007.04.26 13:54 신고

    전퐌규예요!!!
    ..
    ..
    ..
    ...
    전철남예요!!! (말되나?ㅋㅋ)

  15. 이작가 2007.04.26 15:54 신고

    ㅎㅎㅎ 정말 재미 있네요 ~ 좋은 결과 있으시기를 *^^*

  16. Favicon of http://blog.n-nuri.com BlogIcon 삐꾸강아쥐 2007.04.26 18:59 신고

    ㅋㅋㅋ...^^;; 꼭 고백 하셔야 겠어요...

    오늘은... 명학역에서 오다가... 가산역에서 7호선 갈아타고 왔는데...님 생각이 나더군요...ㅋㅋㅋ

    ㅡ.ㅡ 고백하기 전에... 그녀를 만나야 겠군요

    ㅋㅋㅋ 애독자 입니다.

    화이팅 하세요...

    ㅡ.ㅡ 후훗~!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27 09:48 신고

      오오..명학역?ㅋㅋ

      저 명학엳도 자주 간답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많이 좋아하는 선배가..

      그 동네 살고 있거든요,ㅎ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jazz4lovers BlogIcon 재즈요리사 2007.04.27 19:27 신고

    이야기를 너무 재미나게 쓰셨군요~ 낄낄 거리면서 읽었습니다.ㅡ,.ㅡ
    앞으로도 재미있는 이야기 부탁 드립니다. 관심블로그 등록~!
    추천 한방~!!!! ^-^**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30 10:09 신고

      추천+관심블로그 등록..^^

      감사드립니다.^,.^

  18. 카즈히코 2007.04.30 10:37 신고

    이야기가 재미있다기보단...제 이야기와 비슷해 맘이 찌릿하네요..ㅠㅠ
    얼마전 저도 생각에만 가지고 있던 그사람을 지하철에서 만났었거든요...
    이야기를 좀 하자면...
    퇴근 후 집으로 돌아가는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는데...맨앞에 서계신
    여자분의 뒷모습이 넘 아름답더군요..설마하는 맘에 지하철을 타면서
    그분의 모습을 보는순간 속에서 헉하면서 저도 모르게 그분이 앉은 자리
    앞으로 발길이 가더군요...
    가는 그 길이 왜이리도 짧게 느껴지던지...
    아무튼 결론을 이야기 하자면 저 같은 경우 제가 가려는 곳보다
    한정거장 전에 내려 그분을 쫓아가 말을 걸었지만 그 방법이
    잘못되어 실패했습니다...ㅠㅠ
    첫번째시도때는 '저기요...잠깐 이야기좀 할수있을까요?''죄송해요.
    제가 지금 좀 바빠서요?'
    다른오해를 받은거 같아 두번째 시도때는'저기..그게아니라 제가
    사진을 취미를 가지고 있는데 모델좀 해주실수 있나요?''제가 바빠서요.
    죄송해요'로 그날은 그렇게 되었습니다.
    기억이 지워질줄 알았는데 아직도 기억에 남고 그분과의 연결선을
    찾기위해 지금 이렇게 글을 써봅니다. 좀 도와주세요...ㅠㅠ

    • Favicon of http://iamgil.com BlogIcon 길OI 2007.04.30 15:55 신고

      이야기를 들어보니..꼭 도와 드리고 싶네요.ㅠ_ㅜ

      제가 어떻게 하면 좋을지 몇일만 고민해보고...

      제 나름대로의 방법을 포스팅 하도록..하겠습니다..

      사실 저도 지금은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서요...

  19. Favicon of http://dreamnest.net BlogIcon 빈둥이v 2007.05.08 01:20 신고

    아 아깝네요..
    같은 여자분이 셨으면..
    '잠깐만요~!'
    '제가 사실은 누구 쫒아오다가 이렇게 된거거든요.. 사정좀 들어..'
    안되려나 -_-;

  20. Favicon of http://edutain-music.tistory.com/ BlogIcon Redarrows 2007.08.21 20:28 신고

    소설보다 더 재미있는 글이었습니다. 아마도 실화라 더 재미 있는 지도 모르겠군요. 하하

  21. Favicon of http://ddojjy.com BlogIcon ddojjy 2007.09.15 23:49 신고

    ㅎㅎ doff 저도 자주가는 곳이랍니다. 집이 근처다 보니...
    반가움에 이렇게.. 전 doff 매일 앞을 지납니다.
    퇴근길에 확 오늘 혼자 가봐? 아무래도 매번 친구 한녀석과만 가던 곳이라..혼자는 암턴 반가움에 몇자 적고 갑니다.. ^_______^
    화이팅~!!! ^^*

+ Recent posts